YG엔터테인먼트의 양현석 프로듀서와 JYP엔터테인먼트 박진영 프로듀서가
신인 발탁 기 준에 대해 차이를 보여 눈길을 끌었다.

박진영은 "사실 나는 연습생을 뽑을 때는 무슨 생각으로 뽑는지 잘 몰랐는데 나중에 보면
확실히 착한 친구들을 좋아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 가수들은 보면 조금 숫기도 없고
버라이어티에서도 잘 못하는 것 같다"며 "god도 그랬고 비도 그랬고 원더걸스, 2PA도 그랬다.
물론 조권은 제외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그는 ""진실하고 성실하고 겸손하고 멋을 부리는게 아니라 멋이 나올 수 있게끔
자기 색깔이 있는 친구를 좋아한다"고 털어놨 다.

박진영은 "지금까지 오디션 프로그램울 두번 참여했다. "영재육성 프로젝트"에서는 원더걸스
선예와 2AM 조권이 나와서 지금도 잘 활동해주고 있고 "슈퍼스타 서바이벌"에서는 주와 2PM이
만들어졌다. 모두 지금까지 왕성하게 활동 하고 있어서 ? 譴?오디션도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


양현석은 "지금 이야기를 들어보니 뽑는 기준이 확실히 다른 것 같다. 나는 못돼 보이는 사람을 뽑는다.
인성을 기본으로 보지만 무대 위에서 못돼 보이는 가수의 카리스마를 보는 편이다"라고 설명했다.
덧붙여 양현석은 "물론 시청자들이 보는 관점하고 우리가 전문적으로 보는 시점이 다를 가능성이 높다.
기존 오디션 프로그램은 노래 잘하는 사람만을 뽑았다면 우리는 재능을 발굴하겠다. 노래 실력은
어느정도 한계가 있고 기존 가수들 중에도 실력 있는 사람? 湧?많다. 우리는 자기 자신조차 발견못했던
재능을 발굴할 생각이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박진영은 이번 SBS "K팝스타"에 대해 "예전과 다른 점이라고 한다면 예전에는 한국시장을
위주로 뽑았는데 이번에는 해외시장을 본다는 것이다. 우승자가 한국인이 아닐 가능성도 굉장히 높다"고
못박았다. 그는 "우리 회사는 아이돌만 있는 것이 아니라. 내가 가장 활발히 활동하는 가수다. 그래서
내 나이에도 꿈이 있지만 용기가 없어서 대기업에 다니고 있는 친구도 뽑을 생각이다. 원더걸스, 빅뱅,
동방신기도 뽑겠지만 박진영 같은 가수도 뽑을 생각이다"라고 웃었다.


박진영, 성실이 최고 기준 VS 양현석, 못돼보이는 친구

박지윤 최근 셀카.. 더 청순해졌어

신고



Posted by 마대전자^


티스토리 툴바